로그인
HOME > 알림마당 > 정보자료실
관리자
당뇨환자, 발 저리고 화끈거리면 ‘위험’

당뇨병 환자는 발에 작은 상처만 나도 염증이 빨리 퍼져 심각한 족부질환으로 악화될 수 있다. 자칫 잘못하면 살이 패여 들어가는 ‘궤양’이나 까맣게 썩어가는 ‘괴저’가 발생해 발목이나 무릎을 절단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당뇨병성 족부질환을 경험한 환자 중 3분의 1 이상이 신경병증 증상을 미리 겪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위험신호만 잘 감지해 적절한 치료만 받으면 족부손상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었던 것. 이에 대한당뇨병학회는 당뇨병 환자의 발 관리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최근 ‘당뇨병 환자 발견수칙’ 9가지를 선정·발표했다.

 

▲당뇨병 환자 34%, 족부손상 예고증상 경험
대한당뇨병학회가 제 2회 파란양말 캠페인의 일환으로 12개 병원의 당뇨병 환자 535명을 대상으로 ‘발 상태 점검 실태’를 조사한 결과, 당뇨병 환자 중 34%가(535명 중 184명) 족부손상이나 궤양이 생기기 전에 ‘저릿저릿함’, ‘화끈거림’, ‘무감각’과 같은 당뇨병성 신경병증 증상을 경험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예고증상은 높은 혈당 때문에 신경이 손상을 입었거나 기능 이상을 일으켜 발생된다. 다른 신체부위 보다 발과 발가락이 신경 손상 과정에서 발생되는 감각이상 징후를 쉽게 나타내는 것이다.

하지만 환자들은 신경병증 증상에 둔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당뇨병성 신경병증이 있다’고 응답한 환자는 108명(20%)이었지만 실제로는 그 보다 두 배 가량 많은 202명(37%)이 실제 증상을 보였다. 96명의 환자가 족부손상 예고증상을 겪고도 이를 알아차리지 못 한 것이다.

대한당뇨병학회 홍보간사 이성수 교수(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내분비내과)는 “발 또는 다리에 나타나는 저린감은 당뇨병성 신경병증 초기에 가장 많이 나타나는 증상인데 이를 혈액순환 저하나 단순한 저림증으로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며 “신경병증이 진행되면 감각이 떨어져 궤양, 괴사, 절단 등의 족부질환까지 부르는 경우가 많으므로 당뇨병 환자에게서 저림증이 나타나면 신경병증 증상이라고 생각하고 즉시 주치의와 상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환자 80%, 발 건강 유지·확인법 몰라
전문의들은 당뇨환자의 경우 발에 생긴 작은 상처나 변화에도 민감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실제 당뇨병 환자 중 30%(160명)는 발을 살펴보던 중 ‘족부절단 위험신호’를 발견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간지럽거나 아파서(66명, 12.3%)’가 가장 많았고, 이어 ‘매일 발을 살펴보다가(54명, 10.1%)’, ‘발을 씻다가(54명, 10.1%)’, ‘흰 수건으로 발을 닦다가 진물이 묻어나서 발견(0.9%, 5명)’ 등의 순이었다.

문제는 환자들이 발 관리의 필요성을 인지하더라도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방법을 모른다는 것이다. 대한당뇨병학회 조사결과, 대부분의 당뇨병 환자들은 ‘발을 살펴보는 것이 족부절단 예방에 도움이 된다’(421명, 78.7%)고 생각했다. 하지만 환자 10명 중 8명은 정확한 확인법을 몰라 올바로 대처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44%(239명)는 ‘(내용을) 대충은 알고 있으나 확신이 없다’고 답했고, 33%(175명)는 ‘잘 모른다’고 응답했다.

대한당뇨병학회 홍보이사 김성래 교수는 “발 관리에 대한 무관심은 가장 결정적인 족부질환의 발병 요인”이라며 “적절한 관심을 기울이면 대부분 당뇨병성 족부질환은 예방 또는 조기치료가 가능하므로 당뇨병을 오래 앓은 환자일수록 음식과 혈당조절 못지않게 발 관리에도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학회가 발표한 ‘당뇨병 환자 발견수칙’에 따라 매일 한 번씩 발 상태를 점검하고 발 위생과 보호에 특히 유의하면 당뇨병으로 인한 족부절단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뇨병 환자 발견수칙’ (자료=대한당뇨병학회)

1. 외출 후 귀가 시에는 반드시 발을 미지근한 물로 씻으며 발 상태를 살핍니다.
2. 발을 말릴 때 흰 수건으로 발을 닦아 수건에 진물이 묻어나는지 살핍니다.
3. 거울을 통해 발바닥까지 잘 들여다봅니다.
4. 물집, 조그만 상처, 부종, 홍반 혹은 발의 변화유무를 매일 잘 살핍니다.
5. 발톱을 자를 때는 발톱의 색이나 모양도 살펴봅니다.
6. 물집, 상처, 티눈, 굳은살 등 발에 변화가 발견되면 꼭 주치의를 찾아 진료를 받습니다.
7. 발이 건조하고 갈라짐이 있다면 상처가 생기지 않게 보습제를 바르고 관리합니다.
8. 발이 저리고, 화끈거리고, 무감각한 당뇨병성 신경병증 통증이 나타나면 즉시 주치의를 찾습니다.
9. 족부절단 예방을 위해 한 달에 한 번 당뇨병성 신경병증 검사를 받습니다.

 

 

출처 : 노년시대신문(http://www.nnnews.co.kr)

 

 

  * 익스플로러6 에서는 파일열기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익스플로러 7 이상으로 업그레이드가 필요합니다.
이전글 [건강상식] 바로알기
다음글 노년의 건강을 위한 건강 습관[칼럼]